전국민의 70%가 한국사랑? 한국인에게 숨은 보석같은 유럽국가
본문 바로가기

전국민의 70%가 한국사랑? 한국인에게 숨은 보석같은 유럽국가

 

 


항상 까레야 하라쇼! 이라고 외치는 나라가 있습니다. 바로 러시아인데요. 까레야는 러시아어로 한국(KOREA)을 뜻하고, 하라쇼는 러시아어로 좋아요를 뜻합니다. 러시아에 가면 생각보다 한국 제품을 많이 마주칠 수 있어 반갑기도 하고 신기하기도 하다는데요. 과연 러시아는 어떤 메이드인코리아 제품을 선호하고 있을까요?


' 이미 15년 전부터 국민브랜드가 된 한국 제품들 '

 

 

2000년대 초부터 이미 우리나라 브랜드가 러시아인들을 사로잡았다고 합니다. 러시아의 가정집에는 우리나라 제품이 무조건 하나 이상은 가지고 있다고 하는데요. 바로 우리나라 대표적인 브랜드 LG와 삼성의 제품입니다. LG와 삼성은 일상 생활에 없어서는 안될 가전제품을 러시아에 수출하여 러시아 국민브랜드로 성장했습니다.

 

대표적으로 LG는 추운나라에 사는 러시아에 에어컨 점유율 1위로 유명한데요. 러시아인들의 생활패턴을 파악한 LG는 20도만 되어도 더위를 많이 타는 러시아인들을 위해 냉난방 전용 에어컨을 개발하여 출시했다고 합니다. 또한 일년의 절반 이상 추운 날씨가 지속되는 러시아의 기후 탓에 집에 있는 시간이 많은 러시아인들을 위해 노래방 기능이 있는 TV, 전자렌지, 세탁기, 홈시어터 등을 출시해 러시아인들이 좋아할 수 밖에 없다고 하는데요.

삼성의 경우에도 러시아 스마트폰과 노트북 시장을 꽉 잡고 있다고 합니다. 러시아는 몇년전 불경기로 인해 저가형 스마트폰을 많이 찾는다고 하는데요. 이때 삼성이 갤럭시 등 삼성의 중저가 폰을 대대적으로 홍보하여 러시아의 국민 폰이 되었다고 합니다. 



' 여기 러시아 안같아.. '

 


모스크바 여행을 하는 한국인들은 길거리에 다니는 자동차를 보고 마치 한국 같다고 많이들 말하는데요. 모스크바 시내에서 달리는 자동차들 중 대부분이 현대나 기아자동차라고 합니다. 특히 소형차 시장에서 현대와 기아차는 품질과 가격 경쟁력 등으로 큰 차별화를 하면서 러시아인들에게 큰 사랑을 받았다고 하네요.

 

 

그리고 추운 나라인 러시아에서 없어서는 안될 최애로 꼽히는 우리나라 보일러 경동나비엔. 영하 10도는 가뿐하게 넘기는 러시아의 혹독한 강추위에서도 유일하게 경동나비엔의 보일러만 고장나지 않고 제기능을 했다고 합니다. 경동 역시 러시아의 기후와 지역 특성을 고려해 현지에 걸맞게 제품을 새로 개발한 덕분에 고장나지 않고 러시아의 강추위에서 살아남을 수 있었습니다. 

 

러시아에서 무엇보다 빠질 수 없는 건 한국 먹거리입니다. 러시아 사람들도 한국 사람들이랑 입맛이 크게 다르지 않나 봅니다. 한국의 국민 간식으로 사랑받는 초코파이가 러시아에서도 똑같이 최애 간식이라고 하는데요. 러시아인들의 경우 단 맛이 강한 과자를 좋아하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그리고 지난해에 한국보다 러시아에서 매출 50배이상이나 더 높게 나온 팔도 도시락 컵라면도 인기 간식이라고 하네요. 

 

그 밖에도 한국 로드샵 화장품들도 어렵지않게 러시아 시내에서 마주칠 수 있습니다. 이니스프리의 경우 러시아의 대형 뷰티숍 리브 고쉬에 입점했으며, 한국에서 꾸준하게 사랑받고 있는 미샤와 어퓨 역시 러시아에서 강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러시아 사람들은 스킨케어에 더 돈을 투자하는 경향이 있어 닥터자르트나 빌리프 등 스킨케어가 주력인 한국 화장품 브랜드도 인기라고 합니다.

 

 


이렇게 한국 제품이 러시아에서 사랑받는 이유는 한국제품만이 가지고 있는 높은 품질과 성능 대비 저렴한 가격경쟁력이 큰 역할을 했지만, 그 전에 한국에 대한 신뢰도가 높게 쌓인 덕분이라고 합니다. 98년 러시아의 경제위기가 닥쳤을 때 한국 기업들만이 러시아를 떠나지 않고 남았으며, 삼성이 경우 한 러시아 기업에게 기간을 넉넉하게 주어 외상값을 받는 등의 일화로 한국에 대한 러시아 사람들의 신뢰가 돈독해졌다고 하는데요. 

 

한국을 사랑하는 러시아. 이정도면 형제의 나라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겠죠. 앞으로도 경제적으로도 문화적으로도 한국과 러시아가 서로 긍정적인 상호작용을 하여 윈윈하는 사이가 지속되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