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새마을금고, 전임원이던 범인의 안타까운 범행 동기 (+현장사진)

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대구 새마을금고, 전임원이던 범인의 안타까운 범행 동기 (+현장사진)

핫이슈 검색!

by 와이클릭 2020. 11. 24. 14:38

본문

 

대구 한 새마을 금고에서 괴한이 침입해 난동을 부려 큰 우려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이 범인이 전직 임원이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24일 오전 11시 20분께 대구시 동구 모 새마을 금고에 갑자기 들이닥친 60대로 보이던 남성 A씨는 들어오자 마자 흉기를 휘둘렀습니다. 그의 범행으로 인해 당시 근무중이던 40대 남자 직원이 숨지고 30대 여자 직원이 큰 중상을 입었다고 알려졌습니다.

 

 


A씨는 범행 직후 농약을 마신 상황. 

이번 사건이 충격적인 것은 A씨가 새마을 금고 전직 임원 출신이라는 점 그리고 상해를 입고 죽은 직원들은 전 동료들이기 때문입니다. 현재 경찰은 전직 임원인 A씨가 재직 당시 직원들과 사이가 좋지 않았던 점을 근거로 원한 관계가 있지 않았을까라고 범행을 추정하고 있습니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