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디빌더 김기중, 사망 2주전 폭로한 부황뜨자 발생한 일 (+인스타)

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보디빌더 김기중, 사망 2주전 폭로한 부황뜨자 발생한 일 (+인스타)

핫이슈 검색!

by 와이클릭 2020. 10. 28. 12:20

본문

 

동네 한의원에서 부항을 뜨다가 사망한 남성이 보디빌더 김기중인 것으로 밝혀져 큰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지난 27일 김기중 인스타그램에 여동생이 올린 글이 게재되었으며 이 글에서 그녀는 "사랑하는 오빠가 먼저 하늘나라로 갔어요"며 부고를 전했습니다. 이후 글에서 "황망한 마음에 일일이 연락드리지 못함을 널리 혜량해주시길 바란다"며 애통한 심정을 전하기도 했습니다. 

 

 

앞서 보디빌더 김기중은 사망하기 2주전 인스타그램을 통해 한의원에서 세균감염이 된 것같다며 현재 입원중이라는 글을 올렸습니다. 

그는 글에서 "저는 어이없게도 한의원 부황으로인한 세균감염이 되었습니다. ㅜㅜ 지금은 저는 인천부평성모병원 에서 수술 ,입원. 치료중입니다" 라고 밝혔습니다. 

그런데 충격적인 것은 당시 상황. 그는 자신의 상황에 대해 "9월 30일에 어깨에 겨드랑이에 붓기가 보이길래 동네 한의원에 가서 부위를 부황을 떴습니다. 하루 이틀에걸려 두번을 부황을 떳는데 그 와중 부황서 상처부위에 구멍을 크게 내었고 진물 고름이 엄청 나왔습니다. 그 구멍을 통해 온몸에 세균이 들어왔습니다"라며 당시 상황이 매우 심각했음을 폭로했습니다. 

 

 


이어 그는 "그담날 한가위에도 10월 3일 저는 너무아파 응급실로 바로 왔습니다.  세균수치로 인해 신장 콩팥 칼륨 포타슘 간 전해질 기능이 부서져 .." 라며 긴급했던 당시 상황에 대해 밝히기도 했습니다. 

김기중은 한의원에 대한 법적대응도 준비중이라며 주변의 도움을 청하기도 했지만 결국 그는 비보를 전하고 세상을 떠났습니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