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하예, 박경 '죽이고'싶다며 비밀리 만났던 사람 (+이성권 대표 녹취록)

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송하예, 박경 '죽이고'싶다며 비밀리 만났던 사람 (+이성권 대표 녹취록)

핫이슈 검색!

by 와이클릭 2020. 10. 16. 09:54

본문

 

지난번 블락비 박경의 학교폭력이 큰 이슈가 되었던 가운데 그 사실을 폭로한 배후가 송하예 소속사라는 주장이 제기되 큰 논란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연예 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는 15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송하예 소속사 더하기 미디어 이성권 대표가 박경 학교폭력 폭로 배후에 있었다며 녹취록을 공개습니다. 

해당 녹취록에서 더하기미디어 이성권 대표는 지난 8월 “박경은 내가 지금 잡은 게 있어 죽일 거다. 그 XX 원래 학교폭력 당한 사람을 결국 찾았다. 내가 그걸 찾으려고 계속 조사했다”라며 “가요계 아예 이제 발도 못 붙일거야. 그리고 정말 사재기 원조 블락비인데. 정말 열 받는다”고 밝히며 결국 학폭을 당한 사람을 찾았고 만남을 시도했다는 점을 은연중에 밝혔습니다. 

 

 

 

 

그러나 현재 녹취록과는 달리 소속사는 이에 대해 부인하고 있는 상황. 유튜버 이진호는 지난 12일 송하예 소속사 이 대표와 두 차례 통화를 나눴다고 밝혔으며 소속사가 녹취록을 부인하며  “난 정말 박경 그쪽하고 정말 누군지도 아예 아무것도 아는 사람이 아니다”며 “인터넷 장의사가 뭐냐”면서 “하늘과 땅을 두고 맹세하지만 정말로 전혀 아예 없다”고 언급했습니다. 

 

 

한편 과거 박경은 "나도 바이브처럼, 송하예처럼, 임재현처럼, 전상근처럼, 장덕철처럼, 황인욱처럼 사재기 좀 하고 싶다"라는 글을 게재하며 송하예측의 사재기 의혹을 언급, 송하예 측의 큰 반발을 산적이 있습니다.

 

 

이후 상대측 소속사에서 명예훼손 혐의로 박경은 고소를 당하고 벌금형에 결국 처하자 송하예는 지난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역시 사필귀정"이라는 멘트로 박경을 저격한 바 있습니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