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물로 만든 근육남 황철순? 과거 모습을 살펴보니..

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약물로 만든 근육남 황철순? 과거 모습을 살펴보니..

연예인들의 Fun 일상/연예 HOT!

by 와이클릭 2020. 10. 14. 20:36

본문

 


2010년 코리아 머슬마니아 그랑프리&스포츠 모델 1위, 2012년 라스베가스 머슬마니아 월드챔피언쉽 그랑프리&프로 1위, 2015 마이애미 머슬마니아 월드유니버스 그랑프리&프로 1위, 2017 인도, 이집트, 싱가폴, 중국 머슬마니아 스페셜 게스트, 2019 몽골, 베트남 하노이 스페셜 게스트 등 그의 이력을 늘어놓기엔 너무 많아서 입이 아플 정도인데요. 세계적으로 유명한 피트니스 선수인 이 남자의 과거 사진이 다시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과거 코미디 빅리그에서 상의탈의한 후 멋진 근육질 몸매를 뽐내다 징을 치던 남자를 기억하시나요? 마치 CG로 만들어진 근육을 가진 그를 본 사람들은 그의 몸매에 열광했고, 얼굴은 몸매와 다르게 귀여운 매력이 있어 개그 코너 사이에 살짝 등장하지만 존재감은 매우 컸던 남자는 바로 황철순입니다. 황철순은 코미디 빅리그에서 2011년부터 2016년까지 약 5년동안 '징맨'으로 세상에 처음 알려지게 되었는데요. (한때는 무명 개그맨보다도 더 인기있었다는 썰이...) 

 

 

 

 

 

 

 

 


모두들 잘 알고 있겠지만 황철순은 코미디 빅리그에서 고작 징을 치기 위해 이렇게 근육을 만든 것은 아닙니다. 황철순은 원래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스포츠 트레이너이자 피트니스 선수입니다. 그는 눈을 비비고 봐도 믿기지 않을 근육을 가지고 있어 국내 뿐만아니라 국외 피트니스 대회에도 참가하여 각종 상을 휩쓸고 다녔다고 하는데요. 이렇게 피트니스 선수에 머물지 않고 황철순 특유의 유머감각과 재치, 그리고 퍼포먼스 능력까지 출중해서 각종 방송 프로그램 및 가수 지나의 뮤직비디오까지 출연한 이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황철순은 여러 방송활동과 SNS활동, 자신의 유튜브 채널까지 개설하면서 더욱 유명해졌습니다. 하지만 유명해진 만큼 악플도 그의 뒤를 따라다녔죠. 그 중 가장 많았던 악플내용 중 하나는 '비내츄럴'에 대한 악플. 보디빌더 세계에는 '내츄럴'과 '비내츄럴'이라는 개념이 있습니다. 내츄럴의 뜻은 약물의 도움 하나 없이 온전한 운동과 식이조절만으로 근육을 만드는 보디빌더란 뜻이며, 비내츄럴이란 약물에 의존해 호르몬, 지방 등을 조절하면서 근육을 벌크업하는 보디빌더라고 하는데요. 많은 보디빌더들이 황철순의 근육을 보고 저 근육은 절대로 내츄럴에서 나올 수 없다며 황철순을 의심했습니다.

 

 

 

 

 

 

하지만 그럴때마다 황철순은 절대 자신은 약물 복용을 하지 않았으며, 도핑테스트에서도 걸린 적이 없다고 자부하였는데요. 이름이 알려지고 난 후 약 10년 동안 자신을 내츄럴이라고 주장했던 황철순은 올해 2월 스스로 비내츄럴이라고 말하며 숨겨왔던 사실을 털어놓았습니다. 원래 내츄럴로 10년간 운동하고, 대회까지 나갔던 황철순은 다른 목표가 생겼고 세계 무대에서 인정받기 위해 비내츄럴의 세계를 접하게 되었다고 말하며, 자신이 지금까지 숨긴 이유는 다른 선수들이 자신 때문에 비내츄럴이라는 오해와 비난을 받을까봐 언급을 피했다고 덧붙였습니다. 

 

 

 

 

황철순이 처음 약물을 사용하게 된 시점은 2012년 세계 대회를 앞둔 시기라고 합니다. 당시엔 약물의 도움 없이는 세계 대회에서 흑인과 백인을 이길 수 없다는 생각에 약물 복용을 시작하게 되었다고 하는데요. 그러자 황철순의 과거사진이 다시 화제가 되며 더욱 사람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고 합니다. 그가 운동을 시작하기 전 시절엔 57kg의 정말 마른 몸매를 가지고 있었기 때문이죠. 황철순은 과거에 마르고 왜소한 체형으로 인해 중학교때 친구들에게 무시당하기도 했었다는데요. 지금의 황철순만 알고 있던 사람들에겐 정말 상상도 못할 일이였네요.

 

 


이후 왜소한 몸매에서 탈출하기 위해 조금씩 운동을 시작하면서 탄탄한 근육이 만들어지고, 몸매가 변하면서 성격도 소극적인 성격에서 적극적인 성격으로 변했다고 말했던 황철순. 약물을 복용했다고 털어놓은 시점인 2012년 전 황철순의 사진을 봐도 충분히 탄탄하고 촘촘한 근육이 붙은 몸을 확인할 수 있었는데요. 이에 사람들은 그의 변화된 몸매를 보고 과거엔 충분히 노력으로 근육을 키웠는데, 그의 욕심으로 인해 약물을 투여하여 더욱 벌크업했다며 안타까워 했습니다. 과거에 정말 마른 몸에서 근육을 키우기까지 엄청난 노력이 필요했을 것 같네요.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