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도면 빼박 증거?', 정배우가 폭로한 로건 몸캠 사진 수준

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이정도면 빼박 증거?', 정배우가 폭로한 로건 몸캠 사진 수준

핫이슈 검색!

by 와이클릭 2020. 10. 15. 09:33

본문

 

유튜버 정배우가 ‘가짜사나이2’에 교관으로 출연 중인 정은주와 로건(본명 김준영)의 불법 퇴폐업소 의혹에 이어 이번에는 몸캠 추정 사진을 공개 큰 파문이 일고 있습니다. 

정배우는 지난 13일 본인의 유튜브에 공개한 영상에서 "정은주씨가 UDT 대원들과 함께 불법 퇴폐업소를 다니며 초대남이라는 이상한 행동까지 해온 것으로 밝혀졌다"고 말해 정은주 소라넷 의혹을 폭로했습니다. 

 

 

 

 

또한 그는 이 의혹을 제기한 사람에 대해 "정은주 교관의 전 여자친구가 제보해줬다"며 "제보자는 거짓말이 있을 시 고소와 신상이 퍼지는 것을 감안하겠다"면서 주민등록증 등 신상정보를 공개했다고 밝혀 의혹에 신빙성을 더했습니다.   

더 충격적인 것은 이 다음으로 제기한 몸캠 의혹. 14일 정배우는 정은주의 해명이 담긴 통화 내용을 공개와 함께 로건으로 추정되는 남성의 ‘몸캠 피싱’ 사진까지 공개해 엄청난 파문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몸캠 피싱은 채팅중 음란한 사진이나 동영상을 찍도록 유도, 이를 빌미로 협박해 돈을 뜯어내는 범죄로 사회적으로 큰 문제가 되었던 범죄.  

 

 

정배우는 영상에서 한 남성의 나체 사진을 폭로하며 “로건 교관이 과거 몸캠 피싱을 당해 촬영한 사진”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해당 방송의 시청자들은 사생활 침해라는 지적과 함께 신체 중요부위를 폭로한 것은 잘못된 일이라며 비난을 하기도. 또한 ‘가짜사나이’ 제작자인 유튜버 김계란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누가 한 명 죽기를 원하는가”라며 정배우에 대한 분노를 표출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정배우는  "진실을 알려주는 직업이다", "그런 잘못을 안 하면 되지 않나" 등의 주장으로 반박하고 있습니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